그룹 신화 완전체..1박2일 출연..시청자 기대 상승↑

0
31
naver

그룹 신화가 KBS2 ‘1박2일’에 출연한다.

평균 나이 39세들의 맞대결이 성사돼 두 번 다시 볼 수 없는 레전드 꿀잼을 예고한다.

5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에서는 믿고 보는 예능돌 신화와 ‘1박 2일’ 컬래보레이션이 어떤 레전드 재미를 낳으며 시청자들을 웃음 개미지옥에 빠지게 만들지 벌써부터 기대감에 불을 지핀다.

신화와 ‘1박2일’ 멤버들의 만남 만으로도 재미를 보장한다. JTBC ‘신화방송’을 제외하고 신화 여섯 멤버가 1박2일 동안 함께 하는 야외 버라이어티라는 점도 시청 포인트다.

‘1박 2일’ 멤버들은 오프닝과 함께 제작진이 나눠준 의문의 황금빛 비닐 의상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데프콘은 “이걸 입으라고요?”라고 차태현은 “오프닝부터 벌칙인가요?”라며 2018년도 아이돌 무대 의상이라고는 도저히 말할 수 없는 시대 역행 비주얼에 깜짝 놀랐다.

등장부터 심상치 않은 아우라를 뿜어내는 6명이 있었으니 바로 에릭·이민우·김동완·신혜성·전진·앤디까지 신화 완전체가 위풍당당한 모습을 드러냈다. 특히 신화를 격렬히 환영하는 ‘1박 2일’ 멤버들의 시그니처 인사가 이뤄져 촬영 현장을 포복절도하게 했다. 온 몸을 육수로 적시는 무더위에 ‘1박 2일’을 친히 방문해준 신화를 위해 얼음 동동 띄운 까나리카노를 준비, 기선제압에 나섰다.

‘1박 2일’ 입성과 동시에 까나리카노를 원샷하며 앞으로 자신들이 걸을 가시밭길을 예고한 신화가 멤버들에 맞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궁금증을 높였다. 더욱이 ‘1박 2일’ 멤버들과 신화는 평균 나이 39세라는 공통점으로 웃음을 위해 자존심도 버리겠다는 남다른 각오를 폭발시켜 두 팀의 맞대결을 더욱 기대하게 했다.

지난 3월24일 데뷔 20년을 맞이한 신화는 올해 특별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기프트 싱글 ‘All Your Dreams(2018)’를 발표한 것을 시작으로 멤버 각자가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무대 아래에서도 팬들과 친근하게 소통하고 있다.

이에 더해 ‘1박2일’까지 출연하며 20주년 프로젝트에 박차를 가한 신화는 하반기 앨범을 발매해 뮤지션으로서의 저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온라인콘텐츠팀] contact@sopmedia.net
[저작권자ⓒ소프미디어;sopmedia.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