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오늘 경찰서에 출석 예정.. 의견대립 길어질 듯….

0
92
디스패치

전 남자친구 A씨 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구하라가 첫 경찰조사에 임한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구하라는 18일 오후 3시 강남경찰서에 출석할 예정이다.

구하라는 이날 자신이 선임한 법률대리인과 동행, 경찰조사에 임하며 자신이 받고 있는 혐의에 대해 성실하게 소명하겠다는 입장이다.

가수 구하라로부터 폭행당했다고 주장하는 전 남자친구 최 모 씨가 지난 17일 4시간 동안 경찰 조사를 받았다.

최 씨는 당초 예고한 대로 이날 오후 9시께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 그는 취재진이 경찰 조사에 응하게 된 계기를 묻자 “구하라의 인터뷰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산부인과 진단서에 대한 내용을 바로잡기 위해 출석했다.”고 전했다.

이날 구하라는 디스패치를 통해 온 몸에 생긴 상처, 현장 사진, 진단서 등을 공개했다. 함께 살고 있는 후배 B씨의 증언도 더해져, 그의 말에 무게가 실렸다.

특히 구하라는 A씨가 언론에 싸운 일을 공개할 거라는 협박을 했다고 주장하며, 카톡 내용도 공개했다.

이보다 앞서 A씨는 자신의 얼굴에 깊게 패인 상처를 공개하며, 구하라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으나 구하라 역시 폭행의 흔적을 공개하면서 그의 말에 반박하고 나선 것.

두 사람은 원한한 합의를 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으나 서로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다. 서로 폭행을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의 의견 대립은 길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온라인콘텐츠팀] contact@sopmedia.net
[저작권자ⓒ소프미디어;sopmedia.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