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상도유치원, 붕괴 전 이미 균열조짐 보여..

0
117
naver

서울 동작구 상도동의 한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흙막이가 무너져 인근 상도유치원 건물이 약 10도 정도 기울어졌다.

다세대주택 공사장 옹벽 붕괴로 기울어진 서울 동작구 상도유치원 건물 인근 현장은 수개월 전 현장조사에서 이미 붕괴 위험성이 지적된 곳이었다는 전문가 주장이 나왔다.

또한, 유치원 관계자는 교실 안에 균열이 발생하는 등 이상징후를 발견해 공사업체에 항의했지만 업체 측이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수곤 서울시립대 토목공학과 교수는 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약 5개월 전 상도유치원의 의뢰를 받아 3월 30일에 현장점검을 진행한 뒤 붕괴 가능성을 지적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당시 유치원 측으로부터 먼저 의뢰가 왔다. 정확히 어떤 내용인지 기억이 확실하지는 않지만, 균열이 간다든지 어떤 붕괴 징후가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장을 나가 지질을 보니 편마암 단층이 한쪽으로 쏠려 위험해 보였다”며 “보강 공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붕괴할 우려가 있다는 리포트를 유치원에 써줬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최근에 내린 폭우가 일부 영향을 줬을 수는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취약한 지질에서 지질의 특성에 맞지 않는 공사를 강행한 것이 문제”라고 분석했다.

아파트 단지 내 싱크홀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유치원 붕괴소식에 걱정이 늘어나는 시민들의 불안속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동작구 상도동 상도유치원 사고 현장을 방문한다.

과연 어떠한 대응을 할지 불안한 시민들의 목소리에 어떻게 귀를 기울일지 주목된다.

[온라인콘텐츠팀] contact@sopmedia.net
[저작권자ⓒ소프미디어;sopmedia.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