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갑작스런 폭우로 침수피해 잇달아

0
185
연합뉴스

28일 오전 충청권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도로와 주택이 물에 잠기는 피해가 발생했다.

대전과 충남지역 일부 지역에는 시간당 40㎜의 강한 비가 내리면서 갑천 유역의 물이 불어나 대부분 하천 둔치가 물에 잠겼다.

대전 하상도로가 오전 6시부터 전면 통제돼 출근길 교통 혼잡이 빚어지고 있다.

유성구 전민동과 도룡동은 일부 다세대 주택과 상가에서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전민동 일부 도로는 물에 잠기면서 많은 시민이 출근길 교통 불편을 겪었다.

유성구 구암동과 장대동 일대에도 침수 피해 신고가 계속되고 있다.

집중호우로 시내 곳곳의 도로가 침수되면서 유성구 화암네거리와 원촌네거리, 월드컵경기장 네거리, 원자력연구소 삼거리, 서구 한밭수목원 앞 등에서는 극심한 차량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서구 한밭 지하차도와 만년 지하차도도 통제됐다.

대전은 29일까지 30∼8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40㎜의 강한 비가 내리는 지역도 있을 것으로 예보돼 주의가 필요하다.

[온라인콘텐츠팀] contact@sopmedia.net
[저작권자ⓒ소프미디어;sopmedia.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