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간폭스.. 韓영화 출연확정.. 김명민도 나온다.

0
78
naver

24일 제작사 태원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메간 폭스와 김명민은 영화 ‘장사리 9.15′(가제, 감독 곽경택·김태훈, 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 출연을 확정 지었다.

‘장사리 9.15’는 1950년 9월15일 국제연합군과 맥아더의 지휘 아래 시행된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한 양동작전이었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이야기. 학도병으로 구성된 772명이 문산호를 타고 장사리에 상륙하여 국도 제7호선을 봉쇄하고 조선인민군의 보급로를 차단하는 데 성공하고 철수한 작전을 그린 전쟁실화 블록버스터다. ‘극비수사’ ‘친구’ 곽경택, ‘아이리스2’ ‘아테나: 전쟁의 여신’ 김태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메간 폭스는 ‘장사리 9.15’에서 실존인물 마가렛 히긴스 역을 연기한다. 메간 폭스가 연기 할 마가렛 히긴스는 뉴욕 헤럴드 트리뷴(New York Herald Tribune)지의 여성 종군기자로서 위험천만한 전장을 누볐고, 특히 6.25 전쟁의 이면을 세계에 알리고 국제사회에 한국지원을 요청했던 전설적인 인물이다. 뿐만 아니라, 그는 1951년 6.25 전쟁의 참상을 담은 ‘War In Korea(한국 전쟁)’을 집필하며 여성 최초로 퓰리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녀는 “‘장사리 9.15’ 시나리오 속 실존 인물인 마가렛 히긴스에 매료됐으며 다른 스케줄을 조정해서라도 꼭 참여하고 싶다”는 뜻과 함께 “마가렛 히긴스를 재현하기 위해 다큐멘터리 등을 통해 캐릭터 분석에 몰두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그는 오는 12월에서 내년 1월 중 촬영할 예정이다.

메간 폭스와 호흡을 맞출 유격대장 이명흠 대위로 연기 변신에 나선다.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부터 영화 ‘조선명탐정’ 시리즈, 9월 개봉을 앞둔 영화 ‘물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에서 수많은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킨 김명민은 이번 영화를 통해 한국전쟁 당시 학도병들을 살리기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운 실존인물 이명흠 대위 역을 연기한다.

메간폭스와 김명민의 뜬금없는 조화에 당황스럽지만, 어떤 영화가 나올지 기대되는 바이다.

[온라인콘텐츠팀] contact@sopmedia.net
[저작권자ⓒ소프미디어;sopmedia.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