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에서 발견된 토막시신.. 도대체 왜?

0
44
Vector illustration of a man in jail.

19일 서울대공원에서 토막살인 시신이 발견됐다. 서울대공원에서 50대 초반 남성의 토막시신이 눈에 잘 띄는 곳에 유기되어 있었다.

이날 서울대공원 직원에 의해 발견된 시신은 훼손된 상태로 커다란 봉투에 담겨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시신은 50대 남성으로 발견 당시 묻어있거나 은폐되어 있지 않았으며 머리와 몸통이 분리되어 검은 비닐봉지에 담겨져 있었다.

살해된 남성의 휴대전화 통화명세를 분석한 경찰은 이달 10일 전후 살인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과천경찰서는 20일 피해자와 최근까지 전화 통화한 주변인들을 위주로 탐문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숨진 A(51)씨가 지난 10일 전후까지 휴대전화를 사용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살인사건은 이때쯤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관계자들은 “자신의 범죄를 노출시키는 과감함과 잔혹성을 띠어 원한 등으로 모멸감을 주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또한 “미처 시신을 매장하지 못할 정도로 급박했을 수도 있다”라고 전했다.

또 서울대공원 뒷길에서 1주 전부터 무언가 부패한 냄새가 났다는 참고인 진술로 미뤄, 살인범은 범행 후 하루 이틀가량 시신을 보관한 채 훼손한 뒤 현장에 유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경찰은 시신이 발견된 현장을 다녀간 렌터카들을 중심으로 용의차량을 선별하고 있다.

아울러 경찰은 이날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시신을 부검해 사망원인을 조사한다.

경찰은 시신 얼굴에 난 상처가 사인과 직접 관련성이 있는지도 살펴볼 예정이다.

숨진 A씨는 20여년 전 집을 떠나 가족과 거의 연락을 하지 않은 채 지내왔으며, 주소지로 등록된 곳은 경기도에 있는 한 식당으로 자신이 수년 전 일하던 곳이었다.

[온라인콘텐츠팀] contact@sopmedia.net
[저작권자ⓒ소프미디어;sopmedia.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