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현빈은 첫 악역 도전, 배우 손예진은 첫 경찰 역 맡은 영화 ‘협상’

0
159
naver

배우 현빈과 손예진이 첫 악역 , 첫 경찰을 맡아 화제가 되었다.

이종석 감독의 ‘협상’에서 현비은 첫 악역에 도전하고, 손예진은 첫 경찰 캐릭터를 맡았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현빈)를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 하채윤(손예진)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내용을 담은 영화다.

태국에서 한국인 기자와 경찰이 국제 범죄조직 무기 밀매업자 민태구에 의해 피랍되는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벌어진 가운데, 사건의 중심에 있는 민태구가 인질들을 위협하며 협상을 요구하는 모습이 더해져 목숨이 위태로운 긴박한 상황을 예상케 한다.

현빈은 그간 ‘역린’의 고뇌하는 정조대왕, ‘공조’의 신념을 지키는 과묵한 북한 형사, ‘꾼’의 지능형 사기꾼 등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해왔다. ‘협상’에서 악역에 처음 도전한 현빈은 “나른하게 툭툭 던지는 말투를 사용하고 인질범이 세게 나올 것 같은 장면에서는 오히려 힘을 빼고 연기하는 것으로 의외성을 주려고 했다”고 밝혔다.

현빈만의 매력적인 색채가 덧입혀져 탄생한 사상 최악의 인질범 ‘민태구’에 대한 궁금증이 커져가는 가운데, <협상>의 제작을 맡은 윤제균 감독은 현빈의 악역 변신에 대해 “촬영장에서 화를 내면서 욕을 하는데 ‘아 이렇게 악당 같은 면이 있구나’하고 생각했다. 현빈은 놀라움의 연속이었다”며 그의 연기를 극찬해 더욱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온라인콘텐츠팀] contact@sopmedia.net
[저작권자ⓒ소프미디어;sopmedia.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