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다이 “식품위생법상 어긋나지 않아 음식물 재사용 문제 없다”

0
93
SBS뉴스

유명 해산물 뷔페 토다이가 음식물을 재사용한다는 보도에 여론과 온도차를 보였다.

SBS 8시 뉴스에 따르면 토다이는 ‘음식물 재사용’에 있어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토다이 측은 “스시가 단백질도 많고 좋은 음식”이라면서 “생선이 많이 들어가면 맛있다”면서 식품위생법상에 어긋나지 않음을 밝혔다.

토다이 측은 주방 총괄 이사가 모든 지점에 회를 재사용하라는 지침을 내린 사실을 시인하면서도 손님이 먹고 남은 음식물이 아닌 진열됐던 뷔페 음식을 재사용하는 것은 식품위생법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네티즌들은 토다이의 음식물 재사용과 더불어 음식점으로서 음식과 소비자를 대하는 태도 역시 지적하고 있는 상황이다.

해산물 뷔페 ‘토다이’가 음식물 재사용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토다이 홈페이지는 접속자 폭주로 마비됐다.

토다이코리아 홈페이지는 13일 오전 8시 현재 접속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토다이에서 음식물이 남으면 이를 재사용해 손님에게 다시 내놓는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이와 관련한 내용을 확인하고자 홈페이지를 찾는 이들이 급증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앞서 12일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토다이’ 평촌점에서 근무하던 조리사들이 털어놓은 ‘음식물 재사용 실태’를 고발했다.

토다이 평촌점 조리사들은 점심시간이 끝나면 초밥 위에 놓인 찐 새우나 회 등을 걷어 끓는 물에 데쳣으며 다져진 회는 롤 속 재료나 유부초밥 장식으로 사용됐다고 밝혔다. 팔다 남은 연어회는 연어 롤 재료로 쓰였으며 중식이나 양식 코너에서 남은 탕수육과 튀김류도 롤 재료로 이용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분개했다. 네티즌들은 “가격이라도 저렴하면 모르겠다. 가격도 비싼데 저렇게 음식물을 재사용 한 줄 알면 누가 가겠나”, “여름철엔 회 조심해야 하는데 점심에 팔다가 남은 회를 재사용했다가 문제 생기면 어쩌려고 저러나”, “토다이에 욕 실컷하려고 사람들이 홈페이지에 몰리면서 트래픽 과부하로 홈페이지 접속이 안 되는 듯” 등 반응을 보였다.

12일 SBS에 따르면 토다이에서 근무하던 조리사들은 “직업인으로서 도저히 양심이 용납하지 않았다”며 음식물 재사용 실태를 고발했다.

 

[온라인콘텐츠팀] contact@sopmedia.net
[저작권자ⓒ소프미디어;sopmedia.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