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5’ 바다 편, 팬과의 감동적인 만남에서부터 패널의 경솔발언까지

0
193
히든싱어5

12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 5’는 1세대 아이돌이자 원조 요정 바다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바다는 “한국 최초의 요정 디바 바다”라며 “제 최애 프로그램이다. 너무 좋아서 흥분했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항상 TV를 보면서 ‘저 프로그램에서 섭외가 들어오면 전혀 고사하지 않고 바로 나가리라’ 다짐하고 계속 기다렸다. 근데 이렇게까지 연락이 안 온 방송은 처음이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이날 2라운드 후 바다는 자신까지 놀라게 한 모창 능력자의 탈락에 혼란스러워하며 미안함을 드러냈다. 이어 해당 모창능력자는 “고음바다 신진경”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초등학교 때 언니들 데뷔했을 때 걸그룹의 존재가 충격이었다”라며 처음 노래에 흥미를 갖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신진경은 “언니 노래를 테이프가 늘어지도록 들었다. 제 노래 롤모델이 언니였다”며 ‘팬심’을 고백했다.

바다를 만나면 하고 싶었던 말이 있었는지 묻자 신진경은 “언니가 저의 꿈 자체였다”는 말로 장내에 뭉클함을 안겼다. 그는 “언니 덕에 꿈을 꿨고 지금까지 왔다. 뮤지컬 계속 하면서 제가 더 힘내서 언니 옆으로 갈게요. 우리 같이 무대에 서요. 제가 노력하겠습니다. 정말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라며 진심을 전해 바다를 감동케 했다.

신진경이 전한 진심에 바다는 눈물까지 보였다. 그는 “제가 아이돌로 데뷔해 보컬로 이렇게 오기까지가 쉽지 않았다”며 “이렇게 멋진 분들이 계시다는 게 감사할 따름이다”라고 고마움을 전하며 신진경의 손을 꼭 붙잡고 눈물을 흘렸다.

팬과 스타가 만든 감동이 가시기도 전에 ‘히든싱어5’ 패널로 출연한 조수애 아나운서의 발언이 네티즌의 질타를 받고 있다. 2라운드 ‘너를 사랑해’를 들은 조수애 아나운서는 “3번이 바다가 아닌 것 같다. 노래를 못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바다는 “제가 3번에 있었으면 진짜 기분 나빴겠다. 3번에 있을 수도 있다”고 답한 바 있다.

이에 방송 이후 몇몇 네티즌들은 조수애 아나운서의 발언이 경솔했다며 지적했다. 몇몇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도를 넘는 댓글들까지 달리고 있으며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 순위 상위권까지 이름이 올랐다.

[온라인콘텐츠팀] contact@sopmedia.net
[저작권자ⓒ소프미디어;sopmedia.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