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문채원, 사극 ‘명당’으로 돌아온다

0
44
나무엑터스

배우 문채원이 사극으로 돌아온다.

문채원은 영화 ‘명당(박희곤 감독)’으로 2년 만에 극장가 관객들을 만날 준비에 나선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문채원은 ‘명당’을 통해 ‘공주의 남자’와 ‘최종병기 활’ 이후 7년 만에 사극 복귀를 알려 이목을 집중시킨다. 문채원은 베일에 감춰진 기생 초선을 수려한 기품이 배어나는 자태와 담대한 기개를 가진 캐릭터로 탁월하게 표현해 관객들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초선’은 ‘박재상’(조승우)과 ‘흥선’(지성), ‘김좌근’(백윤식), ‘김병기’(김성균)의 사이를 오고 가는 인물로 등장, 스토리에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2007년 데뷔한 문채원은 드라마 ‘바람의 화원'(2008)에서 단아한 외모와 안정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눈을 단번에 사로잡으며 인지도를 쌓았다. 이후 드라마 ‘찬란한 유산'(2009), ‘아가씨를 부탁해'(2009), ‘공주의 남자'(2011) 등을 통해 각 캐릭터들의 매력을 끌어올리는 섬세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대중들의 뜨거운 지지를 이끌어냈다. 영화 ‘최종병기 활'(2011)에서 역시 몰입도를 높이는 탁월한 캐릭터 표현으로 제32회 청룡영화상, 제48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특히, ‘공주의 남자’, ‘최종병기 활’은 다른 장르보다 더욱 탄탄한 연기력을 필요로 하는 사극임에도 불구하고,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사극에서 남다른 두각을 드러낸 바 있다.

문채원은 “오랜만의 사극이라 설렜고,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에 임했다”며 “초선이 무언가를 감추는 인물이다 보니, 어떻게 보여주는 것이 가장 흥미로우면서도 캐릭터를 잘 보여줄 수 있을지를 주요하게 고민했다”고 전하며 그가 활약한 초선 캐릭터에 기대감을 더한다.

또한, ‘흥선’ 역을 맡은 지성은 “그만의 진정성을 담아 연기하는 모습에 놀랐다. 과연 나도 저만한 몰입을 가지고 연기를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전했으며, ‘명당’의 연출을 맡은 박희곤 감독은 “사극에는 역시 문채원이었다. 짧은 기간에 촬영이 몰려있음에도 눈빛, 어투, 연기하는 태도 등 모든 것이 완벽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아 문채원이 이번 ‘명당’에서 발산할 독보적인 존재감을 더욱 기대케 한다.

[온라인콘텐츠팀] contact@sopmedia.net
[저작권자ⓒ소프미디어;sopmedia.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