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와직염으로 입원 중이던 김기수 악플에 분노

0
253
naver

김기수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봉와직염으로 입원 치료 중임을 밝혔다.

봉와직염은 진피와 피하 조직에 나타나는 급성 세균 감염증의 하나로, 세균이 침범한 부위에 홍반, 열감, 부종, 통증이 있는 것이 특징인 질병이다.

김기수는 “봉와직염에 걸려서 몸에 13000 수치 넘게 염증이 퍼졌다고 하더라. 보통은 4000에서 5000이다. 왜 걸렸는지는 나중에 유튜브에서 실시간으로 말씀드리겠다”면서 “많이 좋아졌다. 이제 회복기다. 5일 동안은 항생제 투여하면서 경과를 지켜봐야 한다더라.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런데 그 다음날 또 하나의 글이 게시되었다.

“이렇게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명예훼손과 협박죄 그리고 올린 시간에 따라 처벌도 가중되는 거 아시나요? 사이버 수사하시는 분들이 모라고 하실까요?”라고 한 누리꾼이 김기수 인스타그램에 남긴 댓글을 캡처해 올렸다.

봉와직염으로 입원 치료 중인 개그맨이자 뷰티 크리에이터 김기수가 팬의 탈을 쓴 악플러에 분노했다.

김기수는 “이거 올려 드릴게요”라면서 “디엠도 보내셨죠? 저렇게 인스타에 올리면 명예훼손과 협박죄 그리고 올린 시간에 따라 처벌도 가중되는 거 아시나요? 사이버 수사하시는 분들이 모라고 하실까요? 저는 팬이라고 하면서 제 지적, 재산 다 갉아먹고 고소까지 해서 팬 덕분에 경찰 조사몇번 받아본 사람으로써 갈때마다 수사담당분들이 거꾸로 기수씨가 고소해야하는거 아니냐고 하지만 그래도 참아왔는데 고소가 누구네 과자이름 아닙니다. 대한민국헌법 남용하지마세요”라고 했다.

이밖에 김기수가 캡처해 공개한 사진에는 앞서 봉와직염에 걸려 입원한 후 A의 글에 댓글을 달고, 해명하기도 했다. 더불어 김기수를 향한 A의 글에 다른 네티즌이 지적을 하며 다툼을 벌인 내용의 글도 공개했다.

[온라인콘텐츠팀] contact@sopmedia.net
[저작권자ⓒ소프미디어;sopmedia.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