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원룸에서 숨진 여성 사망 원인은 폭행

0
49
naver

28일 경북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2시 21분쯤 구미시 원룸에서 A(22·여)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와 같이 살고 있던 여성 3명은 “친구를 때렸는데 숨진 것 같다”며 같은 날 대전 관할 경찰서에 가 자수했다. 또 다른 여성 1명은 나중에 자수했다.

이에 구미경찰서는 이들 4명의 신병을 넘겨받아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20대 여성 집단 폭행 사망사건을 수사 중인 경북 구미경찰서는 29일 가해 여성 4명에 대해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가해자는 10대 여성 1명과 20대 초반 여성 3명이다.

이들은 경북 구미시의 한 빌라에서 함께 살던 여성을 살해했고, 범행동기에 대해 “빌려간 돈을 갚지 않고 마음에 들지 않아서 때렸는데 숨졌다”고 털어놨다.

경찰에 따르면, 자수한 여성 4명은 3일전쯤 A씨를 때리고 A씨가 숨지자 시신을 이불로 덮어두고 대전으로 달아났다. 이 과정에서 피의자 중 한명이 전화로 어머니에게 범행 사실을 알렸고, 어머니의 설득으로 자수하게 됐다고 한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북 구미경찰서는 28일 “피의자 4명을 조사한 결과 숨진 A(22)씨가 2개월간 크고 작은 구타를 당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며 “사망 당일에도 A씨에게 주먹과 옷걸이로 폭행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지난 24일 새벽 A씨가 갑자기 쓰러져 심장마사지까지 했지만, 소용이 없어 이불을 덮어둔 뒤 달아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또 A 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도 하기로 했다.

A씨를 포함해 피의자 4명은 모두 타 지역 출신으로 직장 때문에 구미에 살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피의자 중 1명은 직장을 다녔고, 나머지 4명은 일정한 직업이 없었다고 한다. 타 지역에 살던 이들은 친구의 소개로 알음알음 만나거나 인터넷 채팅 사이트를 통해 올해 2월부터 구미에서 함께 생활했다.

이들은 올해 초 구미로 이동해 생활했으며 4명 가운데 3명은 A씨와 함께 살았다. 나머지 1명은 인근의 다른 원룸에서 지냈다. 이들은 시신이 발견되기 3일 전 A씨와 다투는 과정에서 A씨가 숨지자 이불을 덮어 놓고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콘텐츠팀] contact@sopmedia.net
[저작권자ⓒ소프미디어;sopmedia.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