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 사랑꾼 최수종 효과로 ‘브라보’ 시청률 껑충!

0
29
naver

MBC ‘라디오스타’ 25일 방송에는 최수종, 이재룡, 이무송, 홍서범이 게스트로 출연하여 ‘브라보 마이 와이프’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 날 아내와 결혼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는데, 원조 사랑꾼 최수종. 원조의 클래스는 달랐다.

“매일 그대와 사랑을 전하는 사랑의 전도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최수종의 남다른 아내 사랑이 시청자의 부러움을 샀다. 사랑을 설파하는 ‘사랑 전도사’ 최수종의 1가구 1보급이 시급할 정도다.

‘국민 애처가’로 알려진 최수종은 이날 방송에서도 변함 없는 하희라 사랑을 보여주며 부부가 어떻게 사랑스럽게 사는지 그 비결을 이야기 했다. 이에 이재룡, 이무송, 홍서범은 ‘이래서 최수종이구나’라며 마치 설교 말씀을 듣는 것 같다고 말해 스튜디오가 웃음바다가 되었다.

이재룡은 아내 하희라를 위해 이벤트를 준비하는 최수종에 대해 이야기 했다. 이재룡은 “병원 갔는데 풍선을 불고 있었다. 약간 이벤트 중독같은 게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최수종은 해당 병원 이벤트를 언급하며 “감동 이벤트를 의도한 게 아니었다. (아내가) 산 경험이 많다보니까 ‘이런 병원에서 아이를 드디어 낳는구나’ 싶더라. 그런데 병원 벽이 너무 하얘서 이런 곳에 풍선이 있으면 어떨까 싶어서 풍선 이벤트를 준비하게 됐다”며 “작은 감동, 이야기에 감동을 받는 거지 큰 이벤트에 감동을 받는 것이 아니다”라며 자신만의 ‘이벤트론’을 펼쳤다.

특히 아내 하희라를 위해 300개 가량의 풍선을 거뜬히 불어내는 이벤트 장인 다운 스윗한(?) 면모까지 이른바 ‘수종효과’의 저력을 확실히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날 최수종은 휴대폰에 아내 하희라의 전화번호를 ‘오~ 내사랑’으로 저장해 놨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부부는 목표도 같아야 하고 취미활동도 웬만하면 같아야 된다”며 운동 등 취미활동도 함께 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 집안일까지 손수하는 모습을 스튜디오 내에서 직접 보여주며 출연진들을 반성하게 만들었다.

원조 사랑꾼의 활약때문이었을까 이날 라디오스타의 시청률이 껑충 상승했다고 한다.

[온라인콘텐츠팀] contact@sopmedia.net
[저작권자ⓒ소프미디어;sopmedia.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