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이혜영, 거침없는 입담 선보여

0
61
naver

26일 이혜영, 오연수, 스페셜 MC 홍석천이 ‘인생술집’ 출연해 재밌는 입담을 펼쳤다. 여기서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것은 단연 이혜영이었다.

‘인생술집’ 이혜영이 ‘프로폭로러’로 활약했는데, 신동엽과 김희철까지 이혜영의 폭로에 진땀 흘렸다. 이혜영은 과거 신동엽과의 소개팅을 회상했는데 오연수가 “그걸 기억하고 있었느냐”고 묻자 이혜영은 “당연하다. 얼마나 질척거렸는데”라고 알렸다.

이어 “김희철이 연애하는 거 봤다”며 “머리 길고 예쁜 여자가 옆에 앉아 있었는데, 서로 다툰 후의 상황인 것 같았다. 제가 쳐다보니까 피하더라”고 덧붙였다. 당황한 김희철은 인정하면서도 “소녀 팬들의 사랑을 받는 아이돌은 책임감은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알렸다.

더불어, 이혜영이 전(前) 남편 이상민을 향한 진심을 전한 것이다.

이날 오연수는 이혜영에게 “SBS ‘미운 우리 새끼’ 한 번 나가라”고 농담했다. 특히 앞서 오연수는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 MC로 출연해 이상민 어머니와 찡한 재회를 했던 바. 당시 이상민 어머니는 오연수를 껴안으며 “이상하게 생각 안 했으면 좋겠다. 앞으로 혜영이가 다시 나온다고 해도 상민이랑 친구처럼 지냈으면 좋겠다”고 말했었다.

이에 이혜영은 허심탄회하게 과거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 모든 것을 전 국민이 알던 괴로운 시절이 있었다. 지금은 더 잘 됐으면 하는 바람이 크다”면서 “좋은 추억이자 좋은 사람으로 남았으면 좋겠다. 좋은 사람 만나서 행복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혜영은 “우리 신랑은 내가 이혼한 줄도 몰랐단다. 그런데 저한테 너무 빠진 거다. 나중에 상처를 줄까 봐 제가 ‘뉴스도 한 번 보고, 주위 사람들이 뭐라고 이야기하는지도 들어봐. 그래도 나를 만날 자신이 있으면 연락해’라고 했다”며 “그런데 1시간 뒤에 연락이 온 거다. ‘내가 본 게 진실이지, 왜 내가 남의 말을 들어야 되냐. 난 한 달 동안 매일 널 만났는데, 내가 왜 다른 사람 이야기를 듣고 연락을 해야 되냐’고 하더라. 거기서 사랑에 빠졌다. 이렇게 날 좋아하는 사람이 또 나타날까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혜영은 “나중에 둘이서 노래방을 가게 됐는데, 룰라 노래를 안 부르면 뭔가 입가심을 안 한 느낌이지 않나. 하지만 둘 사이의 금지곡이 됐다. 답답하지 않았겠냐”며 “어느 날 제가 ‘우리 그냥 부르면 안 될까?’라고 했다. 결국 둘이 룰라 노래를 부르고 신나게 놀았다. 남편이 랩도 했다. 그 이후부터는 그 분이 나오는 것도 편하게 본다”고 설명했다.

또 이혜영은 “저한테는 좋은 친구이자, 좋은 추억으로 남기고 싶다. 저보다 훨씬 예쁘고 착하고 멋진 여자랑 잘 살았으면 좋겠다”며 쿨하지만 진심 어린 모습으로 이상민을 응원했다. 누구보다 큰 아픔을 겪었음에도 불구, 지난 인연을 응원하고 축복해주는 이혜영의 멋진 모습이 깊은 인상을 남겼다.

[온라인콘텐츠팀] contact@sopmedia.net
[저작권자ⓒ소프미디어;sopmedia.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