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정현, 과도한 역할몰입으로 인한 태도 논란?

0
24
오앤엔터테인먼트

김정현은 20일 서울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새 수목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그는 새 드라마 ‘시간’을 통해 앞서 보여줬던 장난기 많고 순수한 청년의 모습과는 180도 다른 성숙하고 까칠한 남자의 모습으로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고 알려져 기대를 모으고 있었다.

하지만 이런 캐릭터에 대한 몰입 때문이었을까.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무표정으로 일관한 태도가 논란에 휩사였다.

이런 의아한 배우의 태도로 인한 후폭풍에 소속사 측은 맡은 역할에 대한 몰입으로 인한 실수라고 하였으나, 취재진은 김정현의 컨디션이 안 좋은지에 대해 묻기까지 하는 등 좋지 않은 태도로 보이는 것은 어쩔 수 없었다.

김정현은 이에 대해 “촬영을 할 때나 안 할 때나 제 모든 삶을 천수호처럼 살려고 노력 중이다. 어떤 순간이든 잠자는 순간이든 이동할 때에도 김정현이란 인물이 나와서 선택하는 것을 견제하고 있다”라고 대답했다.

또 김정현의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 측은 OSEN에 “하루하루 죽음이 다가오는 극중 시한부 역할에 고민하고 몰입하는 시간이 많다보니 컨디션조절이 힘들어서 의도치 않게 실수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일에 대해 본인도 많이 당황스러워하고 다른 배우 분들을 비롯해 관련된 분들 모두에게 죄송스러워하고 있다”며 김정현 본인 또한 예상치 못한 상황에 당혹스러워하고 있음을 전했다.

그러나 제작발표회 당시 영상을 보면 서현이 웃으면서 김정현에게 다가가 팔짱을 끼려고 했지만 김정현은 서현을 제대로 쳐다보지도 않으면서 잡고 있는 두 손을 풀지 않고 옆으로 옮겼다. 이에 서현은 끝까지 미소를 잃지 않으며 프로다운 모습을 보였다.

개인의 역할이 아무리 중요하다고 해도 함께 호흡을 맞추는 파트너에게 무안을 주면서까지 자신의 몰입을 위한 이기적인 행동이 과연 보기 좋은 행동인지에 대해서는 물음표가 제기되는 상황이다.

사실 그 자리는 새 드라마가 시작함을 알리는 자리이며 출연배우들이 함께 나와 작품을 홍보하기 위한 것인데 배우 스스로가 너무 과도한 몰입을 유지한 채 나왔다면 조금 더 신중한 태도를 보여야 하지 않았을까 생각된다.

[온라인콘텐츠팀] contact@sopmedia.net
[저작권자ⓒ소프미디어;sopmedia.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