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카자흐스탄인 피켜 스케이팅 선수, 흉기에 찔려 사망

0
52
naver

한국계 카자흐스탄 피겨 스케이팅 선수 데니스 텐이 절도범과의 난투극 끝에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19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 언론은 당시 사고 현장 인근에 설치돼 있었던 CCTV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데니스 텐은 자신의 승용차 백미러를 떼어가려는 괴한 두 명과 난투극을 벌이다 칼에 찔렸고, 이후 데니스 텐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과다출혈로 사망했다.

한국계 카자흐스탄 ‘피겨 영웅’ 데니스 텐(25)이 괴한에게 피습 당해 숨지자 동료들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데니스 텐은 독립운동가 민긍호의 외고손자이자 카자흐스탄으로 이주한 고려인의 후손이다. 앞서 김연아와 함께 연기하는 등 한국과도 인연이 깊은 인물이며,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는 20일 인스타그램에 데니스 텐과 나란히 찍은 사진을 올리고 그를 추모했다.

뿐만 아니라 전·현직 한국 피겨 국가대표 선수들도 김연아와 함께 SNS에 추모의 글을 올렸다.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 최다빈은 “카자흐스탄에서 날 챙겨주고 힘이 돼 줬던 텐의 모습을 잊을 수 없다”고 적었다. 남자 피겨 싱글 선수 출신 이준형도 텐의 사진을 올린 후 “당신과 함께해서 행복했고 편히 쉬세요”라고 애도했다. 또 전 피겨 국가대표 곽민정 해설위원도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온라인콘텐츠팀] contact@sopmedia.net
[저작권자ⓒ소프미디어;sopmedia.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