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초보 송하윤, ‘풀.뜯.소’에서 무공해 청정매력 뽐내

0
210
tvN '풀 뜯어먹는 소리' <출처 - tvN>

생애 첫 예능에 도전한 송하윤이 무공해 청정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25일 오후 첫 방송된 tvN 새 예능프로그램 ‘풀 뜯어먹는 소리’에서는 16세 농부 한태웅과 김숙, 정형돈, 이진호, 송하윤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송하윤은 이날 정형돈, 김숙, 이진호와 서울의 한 버스 터미널에서 처음 만났다. 드라마와 스크린에서만 만났던 송하윤이 등장하자 동료 출연진들이 모두 깜짝 놀랐다.

이어 정형돈은 “요즘 귀농에 관해 너무 로망만 가득한 프로그램이 많다. 현실을 보여주고 싶다”라며 출연 소감을 밝혔고, 송하윤은 “삶이 너무 인간 위주인 것 같다. 자연이 주는 감사함을 느끼고 싶었다”라며 다소 심오한 소감으로 진지한 매력을 어필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본격 농사일에 앞서 밀짚모자와 장화를 신고 힘차게 발걸음을 옮기는 모습을 통해 ‘꾸미지 않아서 더 예쁘다’는 말을 실감케 했다.

한편, ‘풀 뜯어먹는 소리’는 도심에서 벗어나, 16세 중학생 농부 ‘한태웅’과 함께 생활하며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시골 삶큐멘터리 프로그램이다.

[온라인콘텐츠팀] contact@sopmedia.net
[저작권자ⓒ소프미디어;sopmedia.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