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조현병 환자, 서울 시내에서 벽돌로 ‘묻지마 폭행’

0
40
40대 조현병 환자, 서울 시내에서 벽돌로 ‘묻지마 폭행’ <출처 - 123RF>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4일 특수폭행 등 혐의로 최모(40)씨를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 24일 오전 7시 30분경 영등포구 대림동의 한 주유소에서 주유비를 결제하지 않고 직원에게 위협을 가했다. 참다못한 직원이 경찰에 신고하자 자신의 승합차를 몰고 도주했다.

이후 최씨는 택시에 탑승해 택시기사의 얼굴을 폭행하고, 도망치는 택시기사를 쫓던 중 자전거를 타고 가던 행인을 벽돌로 가격했다. 20여분 동안 최씨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한 사람은 총 4명인 것으로 파악되며, 이 중 1명은 머리를 크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최씨가 조현병 환자인데 자신이 한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목격자는 “(최씨가) 주유비를 계좌이체를 하겠다고 했는데 입급되지 않았다고 하니까 갑자기 성질을 냈다”고 전했다.

경찰은 최씨를 특수폭행 등의 혐의로 입건해 정확한 범행동기와 경위 등을 수사하고 있다.

[온라인콘텐츠팀] contact@sopmedia.net
[저작권자ⓒ소프미디어;sopmedia.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