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돗물, 환경호르몬에 발암 물질까지 다량 검출

0
89
대구 수돗물, 환경호르몬에 발암 물질까지 다량 검출 <출처-TBC>

대구 수돗물에서 환경 호르몬과 발암 물질이 다량으로 검출되어 대구 시민이 큰 충격에 빠졌다.

지난 21일 TBC가 단독 보도한 자료에 따르면 구미공단에서 배출되는 신종 환경 호르몬과 발암 물질이 대구 수돗물에서 다량으로 검출됐다는 것.

이 보도에 따르면 대구 상수도사업본부의 ‘과불화화합물 대책’ 문건에 지난달 21일과 24일 대구시 매곡, 문산 취수장에서 8종의 과불화화합물을 검사한 결과 과불화헥산술폰산 수치가 낙동강 원수는 152.1에서 169.6ppt, 정수된 수돗물은 139.6에서 165.6ppt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과불화옥탄산(PFOA)은 낙동강 원수에선 12.1~19.9ppt, 정수된 수돗물에선 13.5~16.5ppt까지 검출됐다. 이 같은 수치는 호주의 먹는 물 권고 기준을 2배나 초과한 수치이다. 환경부는 지난달 29일 과불화화합물 3종을 수돗물 감시 항목을 지정했지만, 해당 수질 기준은 아직 미비한 상태이다.

과불화화합물은 불소와 탄소가 결합한 화학 물질로서 프라이팬의 코팅제와 반도체 세정제, 살충제 등에 사용된다. 과불화옥산탄이 몸 속에 쌓였을 경우에는 생체 독성을 유발해 각종 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온라인콘텐츠팀] contact@sopmedia.net
[저작권자ⓒ소프미디어;sopmedia.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