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강다니엘·윤지성, 악성 댓글 추가 고소 결정

0
195
워너원 강다니엘, 윤지성 <출처–MMO엔터테인먼트>

그룹 워너원 멤버 강다니엘, 윤지성 측이 허위사실 유포와 악성 댓글에 강력대응을 결정했다.

강다니엘, 윤지성 소속사 MMO엔터테인먼트 측은 18일 공식 SNS를 통해 악성 댓글을 쓴 네티즌을 추가로 고소할 방침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MMO 측은 “당사는 2017년 소속 아티스트(윤지성, 강다니엘)에 대해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 유포 및 악성 게시물에 법적 대응을 진행했다”고 전하며 “이 중 악의적이고, 상습적인 사례에 대해 팬들이 제보해준 채증 자료 및 당사 법무팀 모니터링 자료를 취합해 법률사무소를 통해 2018년 5월 31일 서울 용산경찰서 사이버 수사팀에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고소한 바 있다”고 밝혔다.

MMO 측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끊임없는 허위 사실 유포 및 악성 게시물로 팬 여러분까지 피해 사례가 발생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당사는 본 공지 이후 팬 여러분께서 제보해주신 모니터링 자료를 취합해 소속 아티스트 관련 허위사실 유포 및 인신공격 성희롱 등 명예훼손 사례에 대한 추가 고소를 진행하고자 하오니 신고 접수 이메일로 제보 부탁드린다”고 강력대응을 예고했다.

[온라인콘텐츠팀] contact@sopmedia.net
[저작권자ⓒ소프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