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블레스유’ 새로운 막내 장도연에 폭발적인 시청자 반응.

0
50
올리브 밥블레스유

올리브 ‘밥블레스유’가 ‘2018 F/W’ 시즌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이끌어내며, 이번 시즌 꿀잼을 예고했다.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호응에는 장그래를 능가하는 새로운 인턴 장도연이 등장이 한 몫을 했다. 4일 방송된 올리브 ‘밥블레스유’에서는 깜짝 등장한 장도연이 김숙 뒤를 잇는 패기 넘치는 막내로 활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장도연은 ‘밥블레스유’에서 완벽한 사각구도를 이루며 환상적 케미를 이뤘던 네 명의 언니들 사이에 영입됐지만 마치 기존의 멤버였던 듯 곧바로 분위기에 완벽 적응하며, 언니들의 환심을 샀다.

김숙이 “내가 사실 막둥이 역할을 제대로 못했다”고 고백하자 “제가 생각해도 그런 것 같아요”라고 당차게 받아 치는가 하면, JYP 수장 박진영과의 전화통화에서 박진영이 “장도연을 진짜 좋아하는데 팬이라고 말할 기회가 없었다”고 하자, “좋으시겠어요. 오늘 아주 날이에요”라며 특유의 능청스러운 개그감을 과시, 현장을 폭소의 도가니로 몰아넣기도 했다.

또한 김숙의 전화로 시작된 박진영과의 통화에서 평소 팬이라고 밝힌 장도연에게 “장도연 씨 진짜 좋아한다. 팬이라고 말하려고 했는데 기회를 못 잡았다”며 장도연에 대한 팬심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에 패기의 신 막내 장도연은 “좋으시겠어요? 제가 장도연입니다. 박진영 씨 오늘 날이에요”라고 맞받아쳐 웃음을 더했다. 박진영은 “도연 씨가 너무 웃겨요”고 칭찬했고, 장도연은 “제 실물을 혹시 보고 싶으시면 ‘밥블레스유’에 오세요”라며 그를 초대했다.

과연 ‘팬’ 박진영과 ‘스타’ 장도연의 만남이 성사될 수 있을지, ‘밥블레스유’에서 JYP엔터테인먼트 유기농 식당 편이 성사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온라인콘텐츠팀] contact@sopmedia.net
[저작권자ⓒ소프미디어;sopmedia.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